콘텐츠 바로가기
콘텐츠 시작

욕망과 광기

건설은 더디고 수년이 걸리는 힘든 작업이지만 파괴는 단 하루의 무분별한 행동으로 가능하다 - 윈스턴 처칠 -

음성(Voice)
노벨상 수상 작품
컨텐츠 목록
06:37
내 이름은 빨강 오르한 파묵 1998 터키

터키 작가로서는 최초로 노벨문학상을 받은 오르한 파묵. 그의 작품 을 통해 오스만제국 궁정화가들의 이야기를 만나보세요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606
  • 평점4.5
  • 토론글3
06:55
푸코의 진자 움베르토 에코 1988 이탈리아

음모론을 다룬 소설. 세계적인 인문학자 ‘움베르토 에코’가 자신의 방대한 지식과 상상력을 총동원에서 창작한 미로 같은 이야기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353
  • 평점4.8
  • 토론글1
06:35
국물 있사옵니다 이근삼 1966 대한민국

한국 연극계를 대표하는 극작가 이근삼. 현실을 신랄하게 풍자하여 웃음과 고민거리를 동시에 던져주는 그의 문제적 연극을 소개합니다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255
  • 평점4.4
  • 토론글0
05:21
니벨룽의 노래 작가 미상 1200년경 독일

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떠돌다가 700년 만에 기록된 독일의 국민 서사시. 태풍과 거센 파도가 없다면 바다가 아닌 것처럼 세상도, 그리고 우리의 인생도 때로는 가 들려주는 비극의 힘으로 나아가는 것이 아닐까?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676
  • 평점3.7
  • 토론글3
05:40
일리아스 호메로스 BC 800~700 고대그리스

원한과 복수에서 비롯하는 인간의 비극을 다룬 대서사시. 2800년 전, 죽음을 불사하고 자신과 조국의 명예를 지킨 두 영웅이 당신에게 묻는다. 당신 속에도 무엇인가에 목숨을 걸 수 있는 '영웅'이 있느냐고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1,786
  • 평점4.6
  • 토론글7
05:28
적과 흑 스탕달 1830 프랑스

프랑스 사실주의 소설의 대표작. "스탕달의 작품은 한 장 한 장마다 섬광이 번쩍인다." -오노레 드 발자크 피할 수 없는 탐욕과 빗나간 욕망을 취하려는 쥘리앙의 이야기는 200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계속되고 있다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527
  • 평점4.1
  • 토론글3
05:52
모비딕 허먼 멜빌 1851 미국

집착과 광기에 사로잡힌 한 인간의 투쟁과 파멸을 그린 전율적인 모험소설. 지금 나는 앞만 보고 달려가고 있지는 않은가? 이 길은 과연 옳은 방향인가? '모비딕'을 쫓는 에이해브 선장의 모습에서 당신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2,638
  • 평점4.6
  • 토론글6
05:30
폭풍의 언덕 에밀리 브론테 1847 영국

악마같은 한 남자의 애증을 서정적이면서 강력한 필치로 묘사한 에밀리 브론테의 처음이자 마지막 소설. 죽음조차 멈출 수 없었던, 그리하여 모든 것을 파괴해버린 폭풍 같은 사랑. 그 사랑의 말로를 확인해 본다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2,142
  • 평점4.6
  • 토론글5
05:39
살로메 오스카 와일드 1894 아일랜드

가정에서, 학교에서, 혹은 직장에서 당신에게 사랑은 어떤 것입니까? 상대에 대한 순수한 감정입니까, 아니면 소유에 대한 욕망입니까? 우리는 어쩌면 '살로메'의 사랑을 하고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.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387
  • 평점4.8
  • 토론글3
05:33
마담 보바리 귀스타브 플로베르 1857 프랑스

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갈등을 겪어 본 적이 있는가? TV나 드라마 속의 인물에 자신의 욕망을 투사하고 있지는 않은가? 그렇다면 당신도 21세기의 '보바리 부인'이지 않을는지!

미시청
  • 시간0:0
  • 시청 640
  • 평점4.3
  • 토론글1